HOME > 예금상품 >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
선순위 저당권 등이 없는 임차주택에 주택임차인이 입주하고 주민등록전입신고를 마치면(이를 대항요건이라고 합니다) 그 다음날부터 임차주택이 다른 사람에게 양도되거나 경락되더라도 새로운 집주인(양수인/경락인)에게 임차권을 주장하여 임대기간이 끝날 때까지 거주 할 수 있고 또 임대기간이 만료되더라도 임대보증금 전액을 반환받을 때까지는 집을 비워 주지 않을 수 있습니다. 다만 대항력이 있어도 확정일자를 갖추거나 소액임차인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경매절차에 참가하여 보증금을 우선 배당받을 수 없습니다.
 
대항요건과 주택임대차계약서상에 확정일자를 갖춘 임차인(이하'확정일자부 임차인' 이라고 함)은 임차주택이 경매/공매되는 경우에 임차주택(대지포함)의 환가대금에서 후순위담보권자나 기타 일반채권자에 우선하여 보증금을 변제받을 수 있습니다.
 
임대보증금이 소액인 경우(현재 서울,수도권중 과밀억제권역은 4,000만원, 광역시(인천광역시 제외)3,500만원 기타지역은 3,000만원 이하) 임차주택이 경매되더라도 임차주택(대지포함) 가액의 1/2 범위안에서 일정 금액(현재 서울/수도권중 과밀억제권역은 1,600만원, 광역시(인천광역시 제외) 1,400만원, 기타지역은 1,200만원 이하)까지는 후순위담보권자 및 일반채권자 뿐만 아니라 선순위 담보권자보다도 우선하여 변제 받을 수 있습니다. 다만 이러한 보호를 받기 위하여는 임차주택에 대하여 경매신청기입등기가 경료되기 전에 입주 및 주민등록전입신고를 마쳐야 합니다.
 
 
 
 
 
 
    개인신용정보관리*보호정책